구로구의회 회의록검색시스템

  • 구정질문

    • 구정질문

구정질문

홈 > 구정질문

구정질문 글보기
제목 교육국제화특구 관련(보충질문)
질문의원 김희서 일자 2017.11.30
회의록 제270회 제4차 본회의 바로가기
두 번째로 국제화특구 관련해 가지고는요, 저는 진단 부분에 있어서 이게 만약에 다문화특구 내지는 이거였다면 저는 크게 문제없다고 생각을 해요. 문제는 시민사회교육 그 다음에 선주민우선 이런 취지 진단에 따른 이런 방식을 얘기하셨어요. 그거였다면 문제가 없죠.
그런데 캐나다에 100명의 아이들 유학 보내는 게 이것이랑 무슨 상관이 있어요? 상관없어요, 별로. 안 그렇습니까? 선주민우선정책과 상관없는 내용이에요. 이건 국제화특구는. 그리고 분명히 청장님께서 지난번에 일일동장을 가셔서 제가 기억합니다. 우신중학교 거기 다문화에 대한 이런 문제가 심각하거나 이런 데가 아닙니다. 거기에서 30분 넘게 국제화특구를 얘기하셨어요.
거의 국제중 수준이 여기 들어올 수 있을 것 같은 인식을 주셨어요. 맞습니다. 그래서 우리아이들 영어 교육할 수 있고 원하는 데서는 중국어 할 수 있고 외국으로 3개월씩 나갈 수 있고 우리아이들이 다 그렇게 될 수 있는 것처럼 그렇게 홍보를 하시고 얘기하셨어요.
거기에는 나중에 관점을 바꾸시거나 정리하셨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그것을 두 번 목격을 했습니다. 현장에서. 우신중학교에서도 봤고요. 제가 봤으니까 알죠.
그러니까 처음에는 주민들은 학부모님들은 "어? 우리도 이제 그 얘기로만 들었던 좋은 재벌회장도 가고 그랬던 국제중 이런 것들 형태로 가는 건가! " 처음에는 혹했죠. 그런데 나중에 내용을 들어 보니까 그게 아닌 겁니다. 이것은 너무 구로구청이 네이밍 교육국제화특구구로구 매년 150, 160억씩 예산을 제일로 교육에서는 많이 쓰는 구로구가 드디어 교육국제화특구까지 해서 교육문제만큼은 확실히 해냈습니다. 내년 선거 앞두고 이런 네이밍이 필요했던 것 아닙니까?
그러니까 그런 우려가 있다는 거예요. 그러니까 부실하고 조급하게 추진된 거고 그리고 다문화와 그 내용들에 대해서는 저는 일단은 충분히 고민할 수 있다고 보는데 그 이후에 다른 지역에서도 그런 식으로 얘기했다는 것은 문제가 분명히 있는 거다. 라는 이야기를 드리고 싶습니다.
답변자 구청장 이성 일자 2017.11.30
회의록 제270회 제4차 본회의 바로가기
또 하나 다문화 캐나다 보내는 게 영어교육 등등 이게 수월성교육 그런 게 아니겠느냐 국제교육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네이밍의 잘못 아니냐, 라는 말씀도 있으신데요. 저는 어제 조희연 교육감도 그렇게 말씀하셨는데요. 한쪽에서는 다문화 학생이 많은 특히 을지역의 일부학교들이 있습니다. 구로중학교, 영일초등학교, 동구로 고등학교 등등요.
또 갑지역에는 다문화 학생이 거의 없는 천왕중학교, 천왕초등학교 등등 많은 학교들이 있습니다. 국제화특구가 지정되면서 다문화 학생들이 많은 쪽에서는 그런 여러 가지 중국과의 교류 이런 게 있지만 다문화학생들이 거의 없는 데서도 이런 국제화교육특구의 제도를 이용해서 영어교육이나 이런 걸 강화해 주는 것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우리 교육경쟁력을 높이는 겁니다. 또 그걸 한다고 해서 또 특별히 돈 많은 사람들만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특별히 수업료를 받는 것도 아닙니다. 조희연교육감 역시 영어교육이나 일어교육이나 불어교육을 시키는 게 왜 나쁜 일이냐. 왜 중국어교육을 시켜야지만 좋은 일이고 영어교육 한다고 그러면 왜 반대하느냐 조희연 교육감도 거기에 대해서 조금 아주 강하게 그런 말씀하신 적이 있습니다. 교육국제화특구를 제도를 이용해서 우리관내 학교에 다른 영어교육이나 강화해주는 것도 저는 결코 나쁜 일이 아니라고 생각을 합니다.
또 하나는 캐나다에 우리학생들 보내는 게 다문화학생과 무슨 관련이 있냐 이건 다문화학생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제가 여러 번 말씀드렸습니다. 다문화학생들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다문화학생들이 많은 이 장점을 이용해서 우리전체학생들에게 다 혜택을 볼 수 있는 공통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만들자고 제가 아까 답변도 드렸습니다. 그런 제도의 일환이고요. 캐나다의 이런 교육제도가 생긴다고 해서 돈 많은 학생들이 가거나 성적이 좋은 학생들만 가는 것이 아닙니다. 이 제도는 본인의 부담이 아주 최소한이 될 수 있도록 설계를 했고요. 또 저소득층 아이들이나 또 필요한 아이들에는 돈을 안 받고도 보내는 그런 제도를 저희가 운영설계를 했었고 또 하나는 이 제도든 뭐든 저희가 지난번에 간담회를 하면서 구체적인 프로그램의 실행에 대해서는 반대하셨던 교사 분들도 주민들 모든 분들이 위원회를 만들어서 최종적 프로그램을 최종 선택하는 것은 거기서 그 위원회에서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안하겠다. 어떤 일이든. 캐나다를 보내는 것을 취소해달라고 하면 우리가 안하겠다. 그렇게 저희가 제안도 다 드렸었습니다. 교육감님도 이쪽에서 원하지 않는 것 다 안하겠다. 그리고 하라는 것만 하겠다, 그렇게까지 제안을 했습니다. 그런데 결론적으로는 법률을 개정하지 않는 한 안 하겠다. 이런 결론이 났고요. 합의를 본 것은 그렇다면 법률을 먼저 개정을 하자, 그렇게 해서 결론이 났던 그런 사안이라는 것도 말씀드리겠습니다.